logo

한국어

HOME

이라고 제목을 달아 봤네요.

딱히 귀에 들어오는 곡 없이 무난한 느낌?
이미 싱글 커트 된 곡들은 고사하고 말입니다.

미스치루를 알게 된 것이 97년 볼레로 앨범이 처음이었으니
팬으로 쳐도 후반기? 팬이라고 할 수 있는데
그것도 벌써 11년이나 되었네요.

어디가서 팬이라고 그러기도 부끄러울 정도지만
저 나름대로는 11년이나 한결같이 좋아한 밴드는
미스치루 뿐이라 뿌듯합니다.
ㅎㅎ

이번 앨범은 발매일 조차 몰랐을 정도로
전혀- 기대하지 않은 덕인지 그만큼
실망도 크지 않아 다행입니다.

각각의 곡이 개성 넘치던 예전의 앨범에 비해
요즘의 앨범은 뭐라고 표현해야 할까
하던차에 적당한 표현이 생각나 끄적여 봅니다.

예전의 미스치루의 곡들은 저의 귀와 마음이
그들의 곡을 따라가게 만들었다면
요즘의 곡은 그들의 곡에 저의 귀와 마음을
맞춰가고 있는 것 같습니다.

이성이 너무 좋아서, 정말 같이 있을 수 있으면
더할나위 없이 좋아서 그 사람과 함께 있고 싶은
너무나 좋아하는 마음이 앞서던 마음에 비해

단지 그 사람과 같이 있다 보니
정이 들어서 만나고 있는 연애.

이렇게 비유 해 봅니다.

이제는 그냥 미스치루가 삶의 일부이다 보니
기대도 없고 그냥저냥 흘러가게 되네요.

요즘도 mp3 player에 넣어둔
니시에히가시에가 나오면
길 한복판이든, 배달 오토바이위든
흥겨워져서 노래를 따라 부르게 되는
마음은 같지만 말이죠..

애매하다는 느낌이라고 자유게시판에
흘리듯 적어놓은 말에
동감하는 분들도 계시리라 믿습니다.

적어도 디스커버리나 큐 앨범을 좋아하시는
분들이라면 말입니다.

특히나 piano man, motto, yawaraki kaze 같은 곡들은
멤버들의 연주나, 곡의 흐름이라던가..
너무 뱅크밴드적인 느낌이 강해서
이질적인 느낌마저 드네요..

휴-
그렇다고 해서 각 각의 곡들을 평가한다던가
이전보다 못하다던가 하는 말은 아니지만요.
sunrise 이 곡이 제일 귀에 들어오네요.
아직까지는 크게 애착이 가는 곡은...

두서없이 이것 저것 적어봤습니다만.
어쨌건 팬으로서 좀 서운한 마음이 크고
몇년 뒤 또 홈 앨범을 꺼내들고
울적한 마음을 달래 볼 때가
올지도 모르지만..

마음의 여유가 없고,
혼란스럽기 그지없는 요즘의 생활이
문제인지는 모르겠지만서도
이번 앨범은 그다지 크게 와 닿지 않는군요...

이상입니다. ㅎ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미스터 칠드런의 곡을 듣고 느낀 점을 적어주세요. [20] 강동현 2003.09.03 2706
175 Mr.Children의 [테노히라]PV 를 보고나서... [4] 스타일리시 2003.11.02 596
174 저도 掌 PV 감상! [3] JUDY 2003.11.02 395
173 掌 pv 감상.. [4] 루나 2003.11.02 401
172 「君が好き」 [2] green 2003.10.19 420
171 큭 새곡 너무좋네요ㅠ_ㅠ [1] 웁스가이 2003.10.18 475
170 새 싱글이라니... [6] green 2003.10.17 420
169 Mr.Children 베스트 앨범 씨디 가사집에 있는 글... Mr.Children 1996-2000편 - 곡감상 [4] 올리브 2003.04.18 1060
168 Mr.Children 베스트 앨범 씨디 가사집에 있는 글... Mr.Children 1992-1995편 - 곡감상 [2] 올리브 2003.04.18 847
167 아레나 공연 맛베기 감상소감... [1] arkray 2003.02.07 389
166 [감상] Core of Soul [3] 49라2 2003.01.14 254
165 감상문 [11] sizuku 2002.10.03 368
164 앨범 감상기..허접..-_-;; [3] 맛감자 2002.05.14 380
163 미스터 칠드런 곡의 느낀점.. amjhh 2003.09.07 293
162 미스치루의 음악...... 백합바구니 2003.09.06 255
161 내가 생각하는 미스터칠드런 곡랭크표 [13] 타타리 2008.12.07 363
160 내가고른 미스칠 best21 [10] 타타리 2008.10.22 358
159 君以外は欲しくない 라니... [1] Tonysaku 2008.09.22 203
158 영상회 후기 [3] 마츠모토 2008.08.30 190
157 出會った日の二人が Replay してる [2] 2008.08.05 154
156 키미가스키. [2] 로리™ 2008.07.21 212
155 Mr.Children HOME TOUR 2007 - 1/2 [5] 케챱c 2008.01.15 218
154 あんまり覚えてないや 이 곡.. [7] maizumi 2007.05.26 355
153 히비키~? [4] 로리™ 2007.05.24 242
152 최근 HOME 앨범에서 좋아지고 있는 곡 [5] 2007.04.18 388
151 Home [5] Antique 2007.03.24 246
150 좀 늦은 감이 있어도... [2] 나가시마 2007.03.21 225
149 HOME [2] 이요 2007.03.20 205
» 아직은 이야기하기 섣부른 새 앨범에 대한 느낌. [1] 케챱c 2007.03.17 216
147 오랜만에 home감상문으로 뵙네요. [3] mibdhenz 2007.03.17 226
146 星になれたら [3] farewell 2007.02.11 2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