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HOME

HOME

이요 2007.03.20 15:35 조회 수 : 205

(매우 개인적인 나머지 반감을 살 만한 멘트가 나올 가능성도 있으니 미리 양지 부탁 드립니다; 게다가 전반적으로 경어마저 안 썼네요;)

앨범 듣기 전 :

솔직히 말하지만, 미스치루의 새 싱글이고 앨범이고 '기대'라는 게 없다. 내 주제에 감히 미스치루 노래에 점수를 매기는 것도 웃기는 일. 판매량? 나랑은 상관 없잖아. 우연히 좋아하게 된 아티스트가 다행스럽게도 다른 이들의 취향에도 맞아 떨어져 잘 팔리나 보지. 다음 앨범 준비에 도움을 준다고 생각하면- 나쁠 거야 없지.

듣기 직전 :

mp3가 벌써 떴구나. 떴나 보지.
(이 시점에서 아직 mp3안 받아 듣고 머 하냐는 지인의 한 통의 전화; 별 생각 없이 "어 그래 다운 받을게"하고 받아 둡니다.)

들어 본다 :

트랙별로 코멘트입니다.

1.叫び祈り

Round about 같은 느낌이 나는 구나. 오케이. 그러나 쟈켓과는 안 어울리는 것 같;

2.wake me up!

내게 "윀미압~!" 하면 응당 떠올리게 되는 것은 Speed 동명의 타이틀 -_-
솔직히 미스치루니까 용서했다 정도. ^ㅅ^  흥겹고- 무난.

3.彩り

뮤비의 이미지가 좀 강한 나머지 그저 좋게 들리는;
(본인 처음 소리가 안 나는 모니터로 뮤비를 본 나머지 이미지만 봤다는 orz)
마스터피스-라고는 할 수 없으나 가사가 너무 완소임.

4.箒星

솔직히 아직 전 이 노래 좋은 줄 모르겠습니다; 아니 좋은 노래인 것은 맞으나- "정말 좋은 노래"인 줄은 모르겠습니다;

5.another story

그 사람은 말했다. "아직 제대로 다 듣진 않았는데 이거 괜찮더라"
괜찮은 정도. 가사가 상콤하고- 옛날 생각 나게 해 주지만- 역시 이 정도.
그리고 생각. 웬지 한 칠 팔 년전에 만들어 둔 노래 아닐까 -_-ㅋ

6.piano man

이럴 거라는 예상과, 크게 빗나가지 않은 결과.
이이쟝! (라이브하면 신나겟다 홋홋홋)

7.もっと

무난-
앨범 트랙 간 유기성을 높이기 위한 노래가 아닐까.
그래도 듣다 보면 애정도 상승되는 노래 일번.

8.やわらかい風

못토,를 한 스텝 더 좋게 만든 건가 -_-ㅋ
anyway not bad. so far.
(그래도 듣다 보면 애정도 상승되는 노래 이번.)


9.FAKE

오오오오 후에이크. +_+ 최근 싱글 중 갠소 곡. 안 좋을 수가 없다.
(최근 싱글 중 드물게 무려 구입도 했다; 그래 500엔이라 삿어.. orz)

10.ポケットカスタネット

곡의 시작과 함께 얼어붙었다고 하면 맞을까.
인생의 기나긴 길 위에서 가끔 it song과 맞닥뜨릴 때가 있는데,
포켓 캐스터네츠가- 그랬다. 정말 그랬다.
간결하지만 꽉 차는, 차고 넘쳐 흐를 듯 풍부하고 풍요로운 사운드.
러닝타임 3분대를 넘어가면 맥박수 오름.
끝날 때 아쉬움.

11.SUNRISE

워낙 전 트랙에서 얼어붙어 있어서 귀가 "쫑긋" 그 자체였다는.
러닝타임 1분까지 좋아 미칠 뻔 했-으나;  (정말 어쩌면 정말 최고일 뻔 했으나)
그 후 급 애정 떨어지는 전개. 아쉬웠달까. 솔직히 내 타입은 아니었음.

12.しるし

제 2의 쿠루미?
다들 좋다는데, 뭐 들어봐도 좋은 건 알겠는데,
왜 내겐 확 들어오지 않는지. 오히려 많은 사랑 받지 못 했다면... 내가 좋아해 줬을 지도.
(이런 심술쟁이 근성이 있네요 저는)

13. 通り雨

노래 느낌이 제목이랑 어쩜-
스쳐지나가는 비처럼 상콤함. HOME 앨범 정서상 매우 어울린달까. 쿵짝쿵짝-
예전 노래와 한핏줄;노래라고 하면 "아메노치하레"가 있을까 ^-^

14.あんまり覚えてないや

제목도 그렇구 실제로 들어봐도 "이와세테미테에-몬다"를 연상시키는 ^ㅅ^
투어 DVD나오면 그 노래처럼 엔딩 크레딧 올라갈 때 띄워 주면 좋음!



횟수를 거듭하여 들을 수록 :

들을 수록 애정 생기는 앨범.
던져 뒀다 어느 순간 눈길 가면 갑작 너무 좋아져서 두근거리게 되는 앨범.
그 옛날의 아스라한 추억들이 하나둘 떠올라 갑작 울컥해지기도 하는 앨범.

HOME(집)처럼, 그런 앨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미스터 칠드런의 곡을 듣고 느낀 점을 적어주세요. [20] 강동현 2003.09.03 2706
175 Mr.Children의 [테노히라]PV 를 보고나서... [4] 스타일리시 2003.11.02 596
174 저도 掌 PV 감상! [3] JUDY 2003.11.02 395
173 掌 pv 감상.. [4] 루나 2003.11.02 401
172 「君が好き」 [2] green 2003.10.19 420
171 큭 새곡 너무좋네요ㅠ_ㅠ [1] 웁스가이 2003.10.18 475
170 새 싱글이라니... [6] green 2003.10.17 420
169 Mr.Children 베스트 앨범 씨디 가사집에 있는 글... Mr.Children 1996-2000편 - 곡감상 [4] 올리브 2003.04.18 1060
168 Mr.Children 베스트 앨범 씨디 가사집에 있는 글... Mr.Children 1992-1995편 - 곡감상 [2] 올리브 2003.04.18 847
167 아레나 공연 맛베기 감상소감... [1] arkray 2003.02.07 389
166 [감상] Core of Soul [3] 49라2 2003.01.14 254
165 감상문 [11] sizuku 2002.10.03 368
164 앨범 감상기..허접..-_-;; [3] 맛감자 2002.05.14 380
163 미스터 칠드런 곡의 느낀점.. amjhh 2003.09.07 293
162 미스치루의 음악...... 백합바구니 2003.09.06 255
161 내가 생각하는 미스터칠드런 곡랭크표 [13] 타타리 2008.12.07 363
160 내가고른 미스칠 best21 [10] 타타리 2008.10.22 358
159 君以外は欲しくない 라니... [1] Tonysaku 2008.09.22 203
158 영상회 후기 [3] 마츠모토 2008.08.30 190
157 出會った日の二人が Replay してる [2] 2008.08.05 154
156 키미가스키. [2] 로리™ 2008.07.21 212
155 Mr.Children HOME TOUR 2007 - 1/2 [5] 케챱c 2008.01.15 218
154 あんまり覚えてないや 이 곡.. [7] maizumi 2007.05.26 355
153 히비키~? [4] 로리™ 2007.05.24 242
152 최근 HOME 앨범에서 좋아지고 있는 곡 [5] 2007.04.18 388
151 Home [5] Antique 2007.03.24 246
150 좀 늦은 감이 있어도... [2] 나가시마 2007.03.21 225
» HOME [2] 이요 2007.03.20 205
148 아직은 이야기하기 섣부른 새 앨범에 대한 느낌. [1] 케챱c 2007.03.17 216
147 오랜만에 home감상문으로 뵙네요. [3] mibdhenz 2007.03.17 226
146 星になれたら [3] farewell 2007.02.11 253